GT 보이스: 미국이 글로벌 부채 위기를

GT 보이스: 미국이 글로벌 부채 위기를 악화시키려 하지만 책임을 전가할 수 없다

GT 보이스:

오피사이트 블룸버그통신은 브렌트 니먼 미 재무장관의 보좌관이 “시스템적인 국가 부채 위기의 유령을 피하기 위해 취약한 국가를 위한 조정된 부채 탕감에 중국이 참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이것은 미국의 달러 패권 남용과 무책임한 통화 정책으로 인해 부분적으로 야기되거나 악화된 일부

개발 도상국의 부채 위기에 대한 책임을 전가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워싱턴에서 나오는 수사학에 추가됩니다.

아이러니하게도 니먼의 발언은 미 연준이 다시 금리 인상을 준비하기 위한 회의를 열기 직전에 나왔다.

경제학자인 Neiman이 이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흥 경제국에 대한 또 다른 연준의 금리 인상으로 인한 잠재적 타격을

이해하지 못할 가능성은 매우 낮습니다. 그러나 그는 진부한 주장과 손가락질만을 반복했습니다. 비전문적이고 무책임하고 비논리적입니다.

많은 서구 정치인과 언론 매체가 중국을 지적하는 데 열심인 반면, 일부 개발도상국의 부채 문제가 어떻게 발생하고

악화되었는지 자세히 살펴보면 미국이 부채 곤경의 실제 원인이자 진정한 창시자임을 알 수 있습니다

. 1980년대 이후 미국의 확장적 통화 정책과 급격한 달러 강세는 라틴 아메리카 부채 위기와 아시아 금융

위기와 같은 개발 도상국의 모든 부채 위기의 배후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도 예외는 아닙니다.

GT 보이스:

본질적으로 미국은 세계가 무책임한 통화 정책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하기 위해 달러 패권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연준이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강력한 달러 정책을 채택한 이유는 “번영”을 유지하기

위한 미국의 맹목적이고 무제한적인 화폐 발행 의제가 높은 인플레이션의 불가피한 결과로 이어졌기 때문입니다.

COVID-19 대유행의 영향으로 인해 많은 개발 도상국이 이미 심각한 경기 하강 압력에 직면해 있습니다

. 그러나 이러한 배경에서 연준은 40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국내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공격적인 금리 인상을 시작했습니다

. 이에 따라 달러화 가치가 20년래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다른 통화 대비 큰 폭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어 개도국의 환율하락과 국제자본유출이

가속화되고 있다. 부채 문제에 직면한 많은 국가에서 연준의 강력한 달러 정책은 낙타의 등을 부러뜨린 지푸라기일 수 있습니다.

국제금융시장에서 보유하고 있는 부채의 대부분이 달러화로 되어 있기 때문에 달러화 절상은 개발도상국의 금융비용과 채무상환 부담을 직접적으로 증가시킨다.

게다가, 달러 강세는 다른 통화의 평가절하를 가리키며, 개발도상국의 수입품을 더 비싸게 만듭니다

. 그리고 더 높은 수입 인플레이션 압력은 경기 침체의 위험을 증가시키고 부채 상환 능력을 더욱 약화시켜 경기 부양 정책을 채택하는 이들 국가의 능력을 제한했습니다.

또한 미국은 일방적인 제재와 긴팔 관할권을 남용하여 글로벌 공급망과 산업 체인의 안정성을 위협하고 일부 개발 도상국의 채무 상환 능력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습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미국은 신흥 경제국이 직면한 부채 문제에 대한 책임이 크다. 미국 정치인과 언론의 중국에 대한 주장과 비난은 중국을 희생양으로 삼고 책임을 회피하려는 은밀한 동기에 바탕을 두고 있다. 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