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감염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재해 시 대피가

사람들이 감염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재해 시 대피가 어려운 것으로 판명됨
장마철이 다가오고 막대한 피해를 입히는 폭우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가운데 일본 남부의 취약한 지방 자치 단체는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두려움에도 불구하고 긴급 상황에서 대피해야 한다고 주민들을 설득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난 달 집중호우가 몰아쳤을 때 규슈 지역의 주민이 대피소에 거의 나타나지

않은 후 지방 자치 단체는 그 메시지를 집으로 전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에볼루션카지노 규슈는 폭우로 인한 홍수와 산사태가 만연한 지역입니다.

5월 16일 규슈 상공에 장마전선이 관측된 후 구마모토를 비롯한 5개 현 10개소에서 해당 달의 하루 강우량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에볼루션카지노 추천 구마모토현 미사토초 시 당국은 5월 16일 오전 9시경 노인과 병약자를 특별히 강조하여 주민 9,800명 전원에게 대피 준비를 권고했습니다.more news

지역사회 무선망을 통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지정된 4곳의 대피소로 대피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사람들이

시 당국은 경보가 발령된 8시간 동안 대피자들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리셉션 구역도 마련했지만 아무도 나타나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적절한 방역 조치를 취했지만 대피소에서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되는 것을 주민들이 걱정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시는 4월부터 코로나19 사태에도 자연재해 시 대피 요령을 매뉴얼로 만들어 전가구에 배포했다.

시는 피난민들 사이의 긴밀한 접촉을 피하기 위해 이전에 그 목적으로 사용되지 않았던 지역 체육관을 사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매뉴얼에는 일부 주민들이 친척 집으로 대피하는 것을 선호할 수도 있다는

임시 제안도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그 대신 그 옵션을 선택했을 수도 있다고 시 관계자는 인정했습니다.

관계자는 “대피소를 설치하고 나서 몸이 불편해 쉴 곳이 마땅치 않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대피소를 만들겠습니다.”

이재민을 지원하는 비영리단체 YNF는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두려움에도 불구하고 대피를 촉구하는 포스터를 제작해 5월 15일부터 SNS를 통해 배포하기 시작했다.

포스터는 주민들에게 길을 따라 산사태와 홍수의 잠재적 위험을 고려하여 대피소로 가는 경로의 안전을 확인하도록 촉구합니다.

후쿠오카현 쿠루메시에 있는 미하시 무츠코 간호대학 교수는 “바이러스에 노출돼 대피할 수 없는 상황에서 재난이 닥치면 더 많은 사상자가 발생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포스터의 내용을 감독했습니다.

자연 재해 중에 감염된 환자와 다른 사람들을 간호해 온 Mihashi는 일부 사람들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자연 재해보다 더 큰 개인적 위험을 가지고 있다고 느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산사태와 홍수가 발생하기 쉬운 지역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보다 생명을 잃을 위험이 더 높습니다. 제발